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이연복 셰프가 수술후유증으로


후각을 맡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6일 방송된 개똥이네 철학관에서는


이연복과 김강우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날 이연복은 인생 최대 슬럼프에


대해 고백했습니다.



이연복은 "위장과 코 때문에 고생하는걸


대사가 알고 건강검진 같이 받자고


해서 갔다. 그때 코수술을 크게


했는데 그뒤로 냄새를 못맡게 됐다


그때 되게 힘들었다 그런데 그떄는


아무도 몰랐다. 냄새 못 맡는것을


남에게 이야기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일자리를


잡아야 하는데 냄새 못 맡는다고 하면


누가 쓸거냐 그떄는 비밀로 했다"고


고백을 했었습니다.


이연복은 슬럼프 극복 방법에 대해


"그때 담배도 피웠고 술도 마셨는데


술도 자제하고 담배도 끊었다 폭음하는것을


없애고 아침에 밥을 안 먹었다. 배가 부르면


간을 봐도 잘 못느낀다.


배고플때 민감해지기 때문"이라고 밝혔스빈다.


이연복은 "또 옛날에 맡았던 냄새들을


다 기억하려고 노력하고 한다. 요즘 들어오는


서양쪽 식자재는 냄새를 잘 모른다.


과거에는 전혀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중식 대가'로 불리는 이연복 셰프는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본격적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습니다.

 

 


중식계에서는 손에 꼽는 대가로 유명하지만


아직까지도 이연복 셰프는


"손님들이 내 음식의 첫 입을 맛보고


긍정적인 반응이 나올때 기분이 정말 좋다"라며


소박한 기쁨을 전했습니다.


이렇듯 일에 빠져 살아온 이연복은 자신의


삶에서 쉼표를 찍을 수 있는 방법으로


방송을 택했다고 털어 놓았습니다.


"방송을 시작한 이유가 일에서 벗어나서


좀 쉬고자 시작하게 됐다


요즘은 스스로 옛날보다 더 힘들어 하는게


느껴 진다. 방송을 혼자만의 탈출구로


찾은 셈이다"고 고백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