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개그맨 김용명이 영정 사진을


찍으러 온 아버지 사연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14일에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사진관을 주제로 그곳에서 만난


다양한 사람들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졌습니다.



이날 김용명은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사진관을 찾았습니다.


이곳에는 늦깎이 수험생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손님 그리고 가족들 몰래


삶의 마지막 순간을 준비하는 손님이


찾아왔었습니다.


손님은 밝은 미소를 띤 채 영정사진을


찍으러 왔다고 했고 김용명은


놀라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손님은 덤덤히 소식이 온것아 기침이


멈추지 않는다 이제 죽을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을 했었습니다.


건강을 걱정하는 손님에 김용명은 요즘은


100세 시대라면서 너무 일찍 생의


끝을 준비하는건 아닌지 걱정했습니다.


다시 손님은 "사실은 전립선암"이라고


고백을 했었습니다.


이어 "식구들 고생 안시키려고


수술한다길래 하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죽어서 무덤 속에 들어갈때까지


자식들에게 신세를 안지고 싶다며 가족들


몰래 삶의 마지막을 준비하고 싶다고


말을 했었습니다.


이에 김용명은 "저희 아버지도 간 경화로


엄청 고생을 하셨다"며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남한테 신세를 안지고 살다 떠날것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굽히지 않고


영정사진을 촬영했었다고 합니다.

반응형